2014.12.19 계림 금호에서 상무지구 금호쌍용으로 이사.

중요한 부분은 인테리어 업체에 맡겨서 수리하고 리모델링을 했지만, 역시 세세한 부분까지는 손길이 못 미치나보다.


이사와서 가장 먼저 한 작업은,

1. 문풍지 작업

   문짝의 틈새와 오래된 샤시의 틈새로 바람이 슝슝 들어온다.

   덕분에 보일러를 아무리 돌려도 실내온도가 올라가지 않고 바닥은 냉기가 쐐~

   잘나가는 인드림텍 제품으로  모든 틈새 차단.

   http://www.interpark.com/product/Mall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100000&sc.dispNo=016001&sc.prdNo=1319164239



 2. 다샵 자석 방풍 비닐문

   http://storefarm.naver.com/dashop/products/205989853?NaPm=ct%3Di4yua173%7Cci%3Dcheckout%7Ctr%3Dco%7Ctrx%3D%7Chk%3D2efdf1d2a491dc4841b17b31a5487a1f6af85416

    가장 바깥 현관문 - 복도 - 2차현관문 - 전실(신발장 ) - 중문 - 집안거실과 연결되는 구조인데,

    리모델링을 하면서 2차 현관문을 제거했다. 

    그랬더니, 중문이 있어도 너무 외풍이 세서 결국 2차 현관문 자리에 방풍비닐문을 달았다.

    효과 만점.

    

    온도변화)

    설치전 ;  현관문(외부) - 복도 - (  )- 전실(신발장 ) - 중문 - 집안거실 입구

                                       7 ℃            7℃                             19℃

    설치후 ;  현관문(외부) - 복도 - (  )- 전실(신발장 ) - 중문 - 집안거실 입구

                                       7 ℃            16℃                             22℃



3. 비닐 커튼 포그니

    http://itempage3.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A513930287&frm3=V2

   이제품은 왕래가 별로 없는 서재방 베란다 창측과 드레스룸 베란다 창측외부에 설치해서 외풍차단을 노려봤다.

   계림금호에서부터 애용하던 제품.


4. 방풍 암막 커튼

    특이하게 이 집은 드레스룸에서 연결되는 조그마한 베란다가 있다. 

   불났을때 옆집으로 대피하는 가벽이 있는 베란다인데, 이곳도 외부와 바로 연결되는 부위라 외풍이 있어서 포그니 +

   암막커튼으로 2중 차단. 

   http://deal.11st.co.kr/product/SellerProductDetail.tmall?method=getSellerProductDetail&prdNo=520703771&xfrom=&xzone=



여기까지는 방한/외풍차단에 관련된 제품들이고, 등따숩고 배부르면 다른 생각난다고, 어느정도 외풍이 해결되고 집안이 훈훈해지니 웰빙에 대한 욕구가 생겨서 시작한 DIY 2가지를 소개한다.


1. Under sink Water Purifier. (언더싱크 정수기)

   싱크대하부에 4-5개의 정수 필터를 설치해서 싱크볼에 수도꼭지를 달아서 정수된 물을 쓰게 하는 장치를 말한다.

   30분정도면 만들수 있다.

    뽐뿌에 한 분이 자세히 설치과정을 설명해주셔서 뭐..그리어렵지 않게 설치할 수 있었다.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review&no=31046&keyword=%BF%F8%BA%C0+%BE%F0%B4%F5%BD%CC%C5%A9


2. 벽걸이 TV 달기.

    96년산 29인치 브라운관 TV를 아직까지 보고 계신 부모님.

    TV를 바꿔 드려보려고 이래저래 알아보고 결국 결정한 모델은 대우루컴즈의 T42F모델.

    LG/삼성은 일찌감치 포기하고 가성비로 대우와 인켈을 고민하다 결국 대우로 낙찰해서 어제 받아서 설치했는데 

    생각보다 채널딜레이도 양호하고 화질도 음질도 좋았다.

    

    본체가격 39만, 벽걸이 브라켓 3만, 벽걸이 설치비 10만....

    브라켓만 주문하고 DIY해보기로 한다.

    별 다른 과정은 없다. 8mm 콘크리트 비트를 끼워서 임팩트 드릴로 구멍 6개 뚫고,

    거기에 앙카 박고, 브라켓을 피스로 조이면 끝......


    말이 쉽지 10만원 받을 만 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구멍 뚫기부터 피스박기까지 쉬운게 하나도 없다.

    구멍하나당 10분이상씩 걸린다. ㅠㅠ 아무튼 1개는 앙카도 망가지고 피스 머리도 뭉개져서 포기하고, 5개만으로

    튼튼해서 그대로 완료.

    설마 무너지지는 않겠지.

 


문풍지작업/방풍작업이야 그렇고 그런거지만 언더싱크 정수기와 벽걸이 TV는 혹시 미숙한 작업으로 인해 꽤 불편한 일이 생길 수도 있는 작업이다. 정수기의 경우 가장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은 누수로 인한 집안 침수 ㅠㅠ

벽걸이 작업은 TV가 떨어진다거나, 벽이 튼튼하지 못할 경우 벽이 무너진다거나 ㅠㅠ

** 본인의 책임하에 ^^





'斷想 > 일상의 소소한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하고 나서 뚝딱뚝딱...  (0) 2015.01.16
가스요금의 카드 수납에 대하여...  (0) 2014.01.29
금연에 관하여  (0) 2013.12.31
연금저축 타행으로 이전하기..  (0) 2011.03.09
광주 시립미술관-그림책과 놀자  (0) 2010.08.22
인켈 747  (0) 2010.08.21
by Starry*Night 2015.01.16 09:58